서울숲

from 사진/일상스냅 2012/01/09 00: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 때우러 잠시 들른 서울숲

2012/01/09 00:40 2012/01/09 00:40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워볼 2019/06/11 14: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런 고민은 뜻밖에 손쉽게 해결된다. 원심력을 이용한 운동으로 재미도 주고 근력과 유연성을
    동시에 키워주는 도구가 있다. 바로 `파워볼`이다.
    몸에 충격을 주지 않으면서 손가락, 손목, 팔, 어깨의
    근력을 키우는데 효과가 크다. 그래서 지금까지 전세계적으로
    수천만개가 팔렸다. 파워볼은 특이한 운동기구다.
    운동기구라고 설명해줘도 어떻게 사용하는지 알기 힘든 탓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겉모습은 작은 공의 형태에 크기는
    테니스공만하다. 처음엔 다소 낯설다.

    제대로 회전시킬 수 있을 때까지 조금 시간이 걸릴 수 있다.
    볼 가운데 뚫려 있는 조그만 구멍에 줄을 감은 후 재빨리 잡아 당겨 회전시키면 된다.

    일단 회전이 시작되면 방향에 맞춰 손목을
    움직여 회전을 유지시킨다. 익숙해지면 줄을
    감지 않아도 추를 회전시킬 수 있게 되며 속도를 더욱 높일 수 있다.

    팔목과 팔뚝 부위가 중점적으로 단련된다.

    파워볼은 10여년전 처음 나왔다. 국내엔 2,3년전부터 다양한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재질은 저가형의 경우 플라스틱이 주종을 이루고 고가품은 스테인레스, 알루미늄 등 메탈소재로 되어있다.
    초심자는 대개 플라스틱 재질로 된 경량급으로 시작했다가 수명을 다하면 수십만원대의 고가제품으로
    교체한다. 20만원대)는 평생 쓸 수 있는 긴 수명과 강력한 파워로 유명하다.

    30kg의 무게를 느낄 수 있는 ‘하드코어’이며 독일제라
    정밀하고 견고하다. 스테인레스와 알루미늄 재질로 된 3가지가 있다.
    ‘NSD파워볼’(4만5000원)은 최대 20kg정도의 무게감을 느낄 수 있다.
    초심자들이 많이 찾지만 재질탓에
    수명과 파워에 다소 한계가 있다. ‘투어그립’(가격 5만9000원)은 파워볼에 골프
    그립 형태의 손잡이를 이용해 회전을 시킨다.
    파워볼 가운데 골퍼전용 파생상품인 셈이다.
    근육에 무리한 힘을 주지 않고 최대한의 운동효과를 끌어낸다`가 파워볼의
    모토다. 테니스공 만한 파워볼의 작동원리는 간단하지만 과학적이다.

    공 모양으로 생긴 파워볼 안에 있는 자이로스코프가 핵심이다.
    이것을 회전시킨 후 손에 쥐고 국자로 걸쭉한 죽을 손목과 팔을 돌려준다.

    일단 자이로가 돌아가기 시작하면 원심력이 발생해 25kg이상의 무게를 느낄
    수 있다. 자신의 근육이 적당하다고 느끼는 선에서 회전 속도를 조절해가며 운동을
    `즐기면` 된다. 힘을 어떻게 주느냐에 따라 어깨를 비롯한 상체에 운동효과를 줄 수
    있다. 움직임이 부드럽다. 그래서 부상당한
    손목의 재활치료에도 쓰인다. 실제로 1주일 정도 파워볼을 사용해 보면 상당한 운동효과가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